회원 로그인 창

  • 아이디
    이름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작은 선술집, 오술차의 기적


작은 선술집, 오술차의 기적

<엄륭>,<김경환> 공저 | 쌤앤파커스

출간일
2015-12-10
파일형태
ePub
용량
45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1인당 투자금 3,500만 원에 한 달 수입 2,300만 원!
생초보 두 사람의 유유자적, 그러나 ‘쏠쏠’한 장사 이야기


초보 장사꾼이 골목 구석의 작은 매장에서, 저가의 메뉴로 싱글족 손님을 상대하며 많은 단골을 만들고 연일 손님들로 줄을 세우기까지, 이들은 세상의 편견과 고정관념을 깨며 자신들만의 독특한 장사 철학과 노하우를 쌓아왔다. 돈도 경험도 없었기에 오직 스스로의 몸과 머리로만 모든 어려움을 풀어내야 했고, 남들보다 두세 배의 노력을 기울여야 했으며, 해결책을 찾기 위해 창의적인 생각을 계속해야 했다. ≪작은 선술집, 오술차의 기적≫의 한 페이지 한 페이지에는 현장에서 부딪힌 이들의 다양한 고민과 그 해결책, 가게의 목을 찾는 것부터 매출을 끌어올리는 노하우까지 장사의 A to Z가 빠짐없이 담겨 있다. 무엇보다도 ‘사람답게 살겠다! 일의 노예가 되지 않겠다.’며 송곳처럼 뾰족하게 들고 일어선 이들이 이루어낸 통쾌한 성공담은 절망의 시대를 사는 우리의 마음을 뜨겁게 한다.

만약 냉혹한 현실의 벽 앞에서 장사의 길에 한 발 내딛기를 고민하는 사람이라면, 나도 이제 다람쥐 쳇바퀴 도는 삶에서 벗어나 사람답게 살고 싶다는 사람이라면, 망설이지 말고 이 책을 펼쳐보길 바란다. 스스로 인생의 의미를 찾고, 스스로 성공의 방법과 일하는 재미를 찾은 이들의 열정 어린 뜨거운 목소리에 가만히 귀 기울여보자.

목차

프롤로그_ 널널하게 장사해도 충분히 잘, 먹고산다!

PART 1_ 주인이 잘 놀아야 장사가 잘된다
장사, 왜 괴롭게 해야 해?
“단골손님들, 우리 바다 보러 가요!”
제대로 쉬지 않으면 제대로 놀 수 없다
손님이 왕? 제길, 그럼 난 황제다

PART 2_ ‘낭만’을 파는 선술집, 오술차
술판을 벌여주니, 손님이 ‘절친’되네
하루하루 ‘추억’을 주는 선술집
“사장님, 오늘 술 한잔 사주세요!”

PART 3_ “모든 안주는 5,900원입니다!”
5천 원으로 푸짐하게 술상 차리기
토할 만큼 먹고 찾아낸 ‘최고의 메뉴들’
재미없는 메뉴는 감동도, 맛도 없다
싸게 팔아도 싸구려는 안 판다
나는야 새벽 시장의 ‘왕발!’

PART 4_ “매장 공사, 까짓것 직접 해보자!”
모든 물건엔 최적의 위치가 있다
인테리어? 손님이 편안하면 장땡이다
작은 매장에서 큰 수익을 내는 인테리어

PART 5_ “저도 오술차에서 일하게 해주세요!”
장사의 최대 자산, ‘좋은 직원’을 만나는 법
사장‘님’과 사장‘놈’의 차이는 한 끗
“직원? 저희는 아무 문제없는데요?”
‘이 사람이다!’ 하는 직원 ‘이렇게’ 찾아라!
작은 선술집에서 고급 펜션 휴가와 퇴직금을?

PART 6_ 오술차가 알아낸 ‘골목’의 명당자리
장사가 잘되는 자리의 함정
“외진 자리여도 상관없습니다!”
투자금 7천만 원으로 한 달 2천만 원 매출 내기

PART 7_ 낙동강 오리알이 뭉쳐 ‘큰일’ 내다! 동업의 힘
요리를 즐기던 30대 회사원, 김 사장
포장마차 단골 20년차 40대 프리랜서, 엄 사장
낙동강 오리알, 두 사람이 의기투합하다
첫 달 인건비는 ‘0원’, 우리가 적자에 대처하는 법
“개업식은 하지 않겠습니다!”
‘열정+경험=대성공’ 동업의 시너지 효과

에필로그_ 장사는 ‘악악’대며 하는 게 아니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